삼성맨이라는 허상 속에 감춰져 왔던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자들의 분노와 배고픔이 깨어나다

위영일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지회장 인터뷰

정광진 『좌파』 조직위원

삼성전자서비스지회가 출범한 지 한 달이 되는 지난 8월 13일, 며칠 전 페이스북 친구가 된 위영일 삼성전자서비스지회장을 금속노조 앞에서 만났다. 지회장의 얼굴은 구릿빛으로 그을려 있었고, 금속노조 조끼도 제법 잘 어울리는 듯했다.

삼성전자서비스지회가 출범한 이후 누구보다도 분주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는 지회장이기에 인터뷰도 여유를 부릴 수 없었다.

위영일 지회장은 지난 20여 년을 삼성전자서비스 부산 동래센터에서 일했다. 노동조합을 인정하지 않는 삼성의 협력업체에서 열악한 근로조건을 개선하기 위해 노사협의회를 구성하고 근로자대표로 활동하기도 했다. 그러나 아무런 권한도 없는 협력업체로부터 얻어 낼 수 있는 것은 많지 않았다. 삼성전자서비스는 근로기준법상의 최소 권리를 요구하는 목소리조차도 협력업체를 폐업시키는 조치로 짓밟아 버렸다. 삼성전자서비스센터가 형식적으로 협력업체 체계로 운영하고 있지만 실질적인 책임과 운영, 관리와 감독 등 일체의 권한은 삼성전자서비스에 있었다.

‘노조는 사회의 불평불만 분자들이나 하는 것이다.’

‘노조를 하는 사람들은 사회에 적용하지 못하고 인생에 실패한 사람들이다.’

삼성으로부터 귀에 인이 박히도록 들어 왔다고 한다. 물 흐르듯 가만히 있으면 회사가 알아서 다 해 준다는 감언이설에 청춘을 바친 직장이지만, 달라진 것은 더욱 열악해진 노동조건이었다. 박봉과 장시간 노동에 내몰리는 노예 같은 생활이었다. 삼성이 말하는 모든 것이 거짓말이었다. 노동조합의 필요성은 절실하게 느끼고 있었지만 쉽게 결심할 수 없었다. 그러나 삼성이 말하는 모든 것이 거짓말이었다는 사실에 공감대가 확산되었고 조합원들과의 소통을 통해 노동조합을 결성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붙었다.

– 이후 생략, 전체 글은 PDF파일을 다운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5호_삼성전자서비스 노동자들의 분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