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직과 현장직이 하나 되어,
조합 설립부터 국민총파업 참가까지

/ 임미영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조 충북본부 KTGO지부 지부장

 

노조가 무언지? 내게는 전혀 상관없을 것 같던 노동조합 일이 내 발밑에 툭 하고 떨어지고 말았다.

16년째 직장 생활에 너무 안주했던 내 인생의 잠을 깨우듯이, 2012년 6월 구조조정이 시작되었다. 첫 직장이었고, 재직 중 결혼과 출산 중에도 고작 2개월 산전후휴가를 마치고 아이도 키워야 하고 살림도 해야 하는 이중 삼중의 짓눌린 마음을 뒤로하고 이어 온 직장이었다.

 

– 이후 생략, 전체 글은 PDF파일을 다운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12호_사무직과 현장직이 하나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