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싸움꾼들의 길고 긴 이야기
– 유성기업 해고자를 만나다

/ 정성희 대전지국 통신원

  1. 내 회사, 내가 알아서 문 닫는다.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2014년 2월 7일 금요일 저녁, 불빛이 새 나오는 천막 안에 들어가니 김이 모락모락 난다. 오늘 저녁 메뉴는 육개장인가 보다. 누구를 인터뷰해야 할지 몰라 물었을 때 소개를 받고 만난 분이 김수종 씨였다. 전기장판이 여러 개 깔려 있는 찬 공기 가득한 천막에서 인터뷰가 시작되었다.

“저는 유성기업 영동공장 해고자 김수종입니다. 2011년 10월에 해고되고 2013년 6월에 복직되었다가, 같은 해 10월에 다시 해고되었습니다. 사측에서 말하는 해고 사유는 불법파업 주도, 회사 비방 등이고요, 아직 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2011년에는 왜 해고가 되었나요?”

“당시에 직장폐쇄 이전에 늘 해 오던 투쟁을 사전에 불법이다 해서 공문을 보낸 상태였고, 3월 25일부터 직장폐쇄를 하기 위한 준비단계로 회사가 자료를 모아 왔던 거죠. 자기들이 취합했던 자료를 통해 징계를 내렸고요. 재해고된 사유도, 가처분 결과가 있었는데 해고는 무효라고 판결이 났고 2013년 6월 3일에 복직했는데 징계 절차에 대한 문제가 있었다고 하니, 징계를 제대로 하겠다고, 재징계하겠다고 복직할 때 공문이 날아왔어요. 절차를 밟아서 진행해서 해고를 또 시킨 거죠.”

– 이후 생략, 전체 글은 PDF파일을 다운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