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자본주의를 넘어 시민의 포괄적 안전보장으로

/ 금민 편집위원장

모호한 것은 없다. 사태는 명확하다. 여전히 은폐된 것이 있고 파헤치면 무엇인가 더 드러날 것이라는 가설은 언제나 그랬듯이 앞으로도 적중할 것이다. 하지만 무엇이 더 드러나든 이쯤 되면 사태의 본질에 대해 충분히 판단할 시점이 되었다. 더 드러나게 될 진실은 확립된 인식에 구체성을 부여하는 여러 가지 증거일 것이다. 그래서 이제는 이 사태의 본질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지고 해법을 찾을 때가 되었다.

세월호, 그것은 참사慘事이다. 일 년에 교통사고로 사망하는 사람의 숫자가 그보다 더 많다는 사실도 참사라는 본질을 덮지 못한다. 두 가지를 사망자 숫자로 비교하는 사고방식부터 이미 머릿속에서 일으킨 참사라 할 것이다. 유가족과 “순수 유가족”을 구분하거나 또는 피해당사자를 단지 유가족으로 국한하는 사고방식도 2차, 3차 가해일 것이다. 세월호 참사는 침몰의 원인과 과정, 구조 과정과 정부의 대응에 걸친 시계열 상의 모든 단계에 걸쳐 전 사회적인 위기감과 함께 공적 분노를 불러일으킨다. 애도에는 분노가 묻어 있다. 그리고 이 분노가 무엇을 만들어 낼 것인가에 의하여 한국 사회의 미래가 결정될 것이다. 분노의 방향을 가늠하고 바람직한 사회적 전환의 상에 대하여 논하기에 앞서 어찌하여 하나의 사고에 그와 같은 전 사회적 위기감과 분노가 응결되는 것인가부터 짚어 보자

– 이후 생략, 전체 글은 PDF파일을 다운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