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원봉, 포상 대상인가 전범인가?

안재성 소설가

 

해방된 뒤 김구, 이시영, 김규식 들과 함께한 김원봉. 뒷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우뚝 선 이.

 

몇 권의 평전을 쓰고 나니, 출판사들로부터 누구누구를 써 달라는 요청이 계속 들어온다. 박정희와 김일성부터 최근의 노회찬까지 다양하다.

그중 김원봉은 특이한 경우다. 다른 인물들은 이런저런 이유로 다 거절해 왔는데, 김원봉은 평전을 쓰기로 출판사와 계약까지 했다가 내가 먼저 해약해 버렸다.

김원봉을 어떤 사람이라고 쓰기가 어려웠기 때문이다. 위인전이 아니라 평전이라면 주인공을 제대로 파악해야 하는데, 판단하기가 어려웠다. 김구는 김원봉을 “속을 알 수 없는 음험한 자”라며 매우 싫어 했다는데, 전혀 그런 의미는 아니다. 강연회에서 누군가 “좌우를 통틀어 독립운동가 중에 누구를 가장 좋아하는가?”라고 물으면 나는 꼭 김원봉이라고 답한다. 사회주의자 중에는 이관술, 현대 운동가 중에는 윤한봉을 좋아한다는 단서와 함께. 그런데도 김원봉은 평전을 쓰기에 참 어려운 인물이었다.

어떤 사람을 평가할 때 본인의 행동이나 글이 아닌 내면의 생각을 추측해서 비판하는 것은 대단히 위험한 일이다. 엄청난 용량의 지능을 가진 인간의 내면은 그만큼 복잡하다. 겉으로 어떤 활동을 하든, 내면에는 자유주의, 사회주의, 민족주의 같은 온갖 생각이 뒤엉켜 있고, 친일과 반일, 친미와 반미, 친북과 반북이 공존할 수 있으며, 심지어 마초이즘과 페미니즘이 한 사람의 머릿속에 들어 있을 수도 있다. 따라서 그 사람의 불법적 행위를 재판해야지 도덕성이니 계급성이니 하는 잣대로 내면을 측량해 재판해서는 안 된다. 누군가의 사상을 추측하고 의심하고 캐내어 징벌하려는 오만한 행위가 구 사회주의를 붕괴시켰다고 단언해도 될 것이다. 인간이란 가난은 견딜 수 있지만 남이 자기 머릿속을 캐고 들어와 헤집고 통제하는 것은 견딜 수 없으니 말이다.

물론 평전은 다르다. 행위만이 아니라 머릿속 생각과 감정까지, 한 인간에 대한 모든 것을 추론해도 된다. 그런데 자료를 아무리 봐도 김원봉의 생각이 무엇인가를 잡아낼 수가 없었다.

김구를 비롯한 민족주의 계열 독립운동가들은 입만 벌리면 말했다. 그들이 항일운동을 하는 단 하나의 이유였다. “나의 소원은 첫째도 조선의 독립이요, 둘째도 조선의 독립이요, 셋째도 조선의 독립이다.”

독립한 뒤에 어떤 나라를 만들 것인지, 가난한 조선인들을 위해 어떠한 정책을 펼 것인지,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한 민족주의자는 눈에 띄지 않는다. 다당제 민주주의 공화국부터 의료보험, 국민연금, 가족수당 등 세부 사항까지 무려 260가지에 이르는 미래의 청사진을 보여준 것은 온전히 공산주의자들이었다.

 

이후 생략된 전체 글은 PDF파일로 다운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