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깃털처럼 가볍게 깃털처럼 아름답게

임영근 정치경제연구소 ‘대안’ 상임연구원

암컷 앞에서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며 걷는 수컷 청란. (리처드 프럼, 『아름다움의 진화』, 94쪽)

몇 번에 걸친 달 탐사 여행으로 달에 인간의 흔적이 남아 있을 테지만, 새의 깃털이 달에 남아 있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의아한 일이다.

아폴로 15호는 월면차로 유명했는데, 그 우주비행 때 예정에 없던 실험이 짧은 순간 이루어졌다고 한다. 데이비드 스콧 선장은 여러 임무를 수행하는 바쁜 와중에 사전에 허락받지 않은 한 가지 실험을 실시했다. 갈릴레오 갈릴레이의 아이디어에서 비롯된 실험, 바로 낙하 실험이다. 한 손에는 당연히 묵직한 망치를 들었다. 다른 한 손에는 가장 가볍다고 여겨지는 그것, 깃털을 들었다. 팰콘Falcon이라는 착륙선 이름에 딱 어울리게 송골매의 비행깃털을 미리 준비해 가서 실험을 실시한 것이다.

1971년 8월 3일에 있었던 일인데, 이 장면은 “아폴로 15호의 낙하 실험”으로 검색하면 동영상으로 볼 수 있다. 오래된 영상이라 화질도 좋지 않고 극적인 장치 같은 것도 기대할 바가 전혀 없다. 갈릴레오 얘기를 몇 마디 하며 실험의 의미를 설명한 뒤 스콧 선장이 어깨높이에서 망치와 깃털을 떨어뜨린다. 그러고는 갈릴레오가 옳았다고 말하는 것으로 마무리되는 1분 남짓한 길이의 동영상이다. 중력이 작용하는 곳에서는 망치든 깃털이든 질량과 관계없이 일정한 가속도로 낙하한다는 법칙을 몸소 실험해 본 것이다. 공기 저항이 없는 달이라 실험에는 적격이다.

얼마나 바빴던지 스콧 선장은 그때 실험에 쓴 깃털을 미처 챙기지 못했다. 그 깃털은 지금도 시간이 봉인된 것처럼 달 위에 그대로 있다고 한다.

깃털 열풍

가벼운 것의 대명사처럼 여겨지는 깃털이지만, 깃털의 가치마저 가볍게 평가를 받은 것은 결코 아니다. 그렇기는커녕 19세기를 거쳐 20세기 초까지 서양에서는 깃털 열풍이 불어 깃털 산업이 융성했다.

열풍의 정도는 프랭크 채프먼의 일화에서 가늠해 볼 수 있다. 직업은 금융인이었지만 열렬한 새 애호가인 채프먼은 1886년 뉴욕 거리에 나가 새를 관찰했다. 날아다니는 새가 아니라 여성 모자에 장식된 깃털을 조사한 것이다. 어느 날 답사에서는 700개의 여성 모자를 조사했는데 그 가운데 4분의 3에 깃털 장식이 있었다고 한다. 나머지 4분의 1은 “상복 입은 숙녀”나 “나이 든 부인”처럼 눈에 띄지 않는 복장을 해야 하는 여자들이었다고 한다.

이렇게 깃털 장식 모자가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가 있다 보니 깃털 산업도 번창했다.

깃털 시장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에는 백로 깃털 30그램 가격이 지금 돈으로 2,000달러가 훨씬 넘었고 잘나가는 사냥꾼은 한 시즌에만도 10만 달러라는 엄청난 순수입을 올릴 수 있었다. 그러나 번식기의 깃털 30그램을 얻으려면 어른 새 여섯 마리를 죽여야 하며, 백로 두 마리가 죽으면 그 뒤에 어린 새가 세 마리에서 많게는 다섯 마리까지 죽게 된다. 이리하여 수백만 마리의 백로가 죽었고, 한때 흔한 종이던 백로가 20세기로 접어들면서는 에버글레이드 습지를 비롯한 몇몇 습지대에서만 살아남았다. (소어 핸슨, 『깃털』, 246~7쪽)

1912년 봄 타이타닉호가 침몰했을 때 선적된 물품 가운데 가장 비싼 귀중품이 깃털이었다고 한다. 뉴욕의 여자 모자 제조상에게 배달될 최상급 깃털이 40상자 이상 실려 있었는데, 230만 달러에 달하는 보험에 가입되어 있었다고 한다. “무게당 가치를 놓고 볼 때 이보다 비싼 것은 다이아몬드밖에 없었다.”

이후 생략된 전체 글은 PDF파일로 다운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