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커》는 대중의 폭력을 선동하는 영화?

강준상*

화장실로 피신한 이후 갑자기 화면 밖 음악을 화면 안 음악인 것처럼 들으며 춤을 추는 아서

 

영화 《조커》는 한국에서 500만 관객을 넘기며 흥행에 성공하고 대부분의 극장에서는 간판을 내렸다. ‘엘사’의 폭풍이 몰려왔기 때문에 2019년 11월 마지막 주 극장에 걸려 있는 대부분의 영화는 외국 영화이든 한국 영화이든 예매율 10%를 넘기지 못하고 있다. 《조커》는 유튜브에서 최근까지 가장 많이 언급된 영화였으나 이제 더 관심을 끌 것 같지는 않다. 아마도 엘사가 극장가의 모든 것을 잠식할 듯하다.

그런데도 굳이 《조커》에 대해 글을 쓰고자 하는 것은 《조커》를 둘러싼 하나의 사회문화적 현상 때문이다. ‘영화와 현실의 관계.’ 《조커》는 개봉과 함께 극단적으로 호불호가 나뉘었다. 미국의 일부 극장에서는 혼자 온 남성 관객을 몸수색하기까지 했고 뉴욕과 로스앤젤레스 등의 주요 극장에는 경찰 병력이 배치되기도 하여 모방범죄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영화는 유럽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는 황금사자상을 받았으나, 미국 주요 언론은 특히 민주당을 지지하는 반反트럼프 진영의 언론을 중심으로 이 영화에 악평을 쏟아 냈다.

무게감 없이 가볍기만 하다. 재미없을 뿐만 아니라 심각하게 받아들일 수조차 없다. 그게 영화가 표현하고자 했던 농담인가? ― 『뉴욕타임스』

만약 당신이 현실에서 불안감을 느끼지 못한다면 《조커》를 보시라.
하지만 그게 아니라면 시선을 다른 곳으로 돌릴 것을 추천한다. ― 『월스트리트 저널』

《조커》는 유감스럽게도 현실적인 악몽만큼이나 당신에게 달라붙어 있을 것이다. ― 『시카고 선 타임스』

총기류 소지가 허용되는 미국과 달리 한국에서는 그와 같은 격렬한 반응은 없었으나, 일부에서 “일베들이 날뛰는 세상을 보는 것 같은 기분”이라는 평가가 있었고, 손희정 문화평론가는 “아서(조커)가 참조하고 있는 사람들인 인셀은 강력범죄를 저지르기도 한다는 점에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라며 미국과 유사한 문제의식을 표현하기도 했다.

*강준상
다큐멘터리 《달려라 휠체어, 달려라 박정혁》,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등을 연출했으며, 공연연출작으로 《옹달샘》, 《꼴》, 《줄탁동시》, 《스퀘어 – 다시 지금 여기에서》 등이 있다.

이후 생략된 전체 글은 PDF파일로 다운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