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 정치하는 청소년이 온다

최유경 청소년 페미니스트 네트워크‘ 위티’ 공동대표

2019년 12월 27일, 만 18세에게도 선거권이 생긴 것을 축하하는 활동가들.

선거 연령 하향 이전, 청소년으로 산다는 것

2019년 12월 27일, 드디어 만 18세로 선거 연령을 하향하는 것을 포함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했다. 이를 통해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 전국의 만 18세들은 약 14만 명으로 추산되니, 이 법안 통과가 대한민국의 14만 명의 국민에게 주권을 돌려준 셈이다.

선거 연령 하향이라는 결과는 함께 활동했던 동료들의 단체 소통방으로 확인했다. 어느 동료는 눈물이 났다고 말했고, 어느 동료는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나는 끝없는 기자회견도, 끊임없이 벽을 대고 말하는 듯한 기분도 끝이구나 생각했다. 그리고 이제껏 내가 청소년이라는 이유로 ‘시민’일 수 없었던 시간들을 떠올렸다.

선거철이 다가올 때마다, 길거리에서 부지런히 공보물을 나눠 주던 분들은 ‘청소년처럼 보이는’ 내가 지나가면 꼭 하던 일을 거두며 딴청을 피웠다. 온 뉴스며 방송이며 선거로 난리 법석인 국가에서 나는 어쩐지 이방인이 된 기분이었다. 쩌렁쩌렁한 스피커와 함께 오가는 선거 차 역시 소음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다. 어느 인터뷰에서 비유했듯, 전 세계를 시끌벅적하게 만드는 올림픽 시즌에 꼭 나만 상관없는 사람이 된 기분이랄까. 그뿐인가. 할 수 있는 것보다 할 수 없는 것이 더 많은 청소년이라는 정체성을 선거철에는 더욱 두드러지게 느껴야 했다. 청소년이라는 이유만으로, 지지하는 후보를 밝힐 수도 없었고 정당에 입당할 수도 없었다. 이처럼 선거철이면 꼭 찾아왔던 불쾌감과 부끄러움 같은 것들을 여전히 기억한다.

나는 청소년 페미니스트 네트워크 ‘위티’와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의 활동가로서, 또 이번 선거 연령 하향으로 투표권을 가지게 된 만 18세로서 청소년 참정권 운동에 동참했다. 물론 활동을 하지 않을 때에도 내가 청소년이기에 겪어야 했던 경험들은 ‘말하기’를 다시 시작할 힘이 되고는 했다.

말하는 일은 동시에 배우는 일이기도 했다. 사실 나는 운동을 시작한 기점인 작년 9월 이전엔 청소년 참정권은 물론이고 정치엔 전혀 관심이 없었다. 시사는 또래 친구들보다도 몰랐고, 청소년 참정권은 남의 일처럼 느껴졌다. 아무것도 모르고, 또 알 수 없으니 그러려니 하는 수밖에 없었다. 참정권을 박탈당했다는 건 권리를 박탈당한 것만이 아니라 그 권리에 대해 알 권리조차 박탈당한다는 뜻이었다.

이건 나뿐만이 아닌 대한민국의 많은 청소년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우리나라의 청소년이 모두 이번 선거 연령 하향에 찬성하지는 않는다. 오히려 공식적인 자리에 나와서까지 반대하는 이들도 있었다. 그리고 역시 하향을 반대하는 일부 여론은 그 당사자들의 반대를 주요한 근거로 삼기도 했다. 그들조차 그들에게 확신이 없는데, 어떻게 그들에게 이렇게 중요한 권리를 줄 수 있냐고! 하지만 선거 가능 연령이 되는 순간부터 딱 잘라 자신에게 투표를 할 능력이 있다며 확신을 가지는 사람은 없다. 그리고 그 누가 청소년들에게 참정권이 얼마나 중요하고 당연한 권리인지 알려주었나?

 

이후 생략된 전체 글은 PDF파일로 다운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